제비 가족의 탄생, 그들이 하늘로 날아오르기까지...

by 에디터 posted Jul 31, 2018 Views 3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비가족.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수민기자]


 지난 5월 말, 남양주에 위치한 S 수상스키장에 두 마리의 제비가 날아와 천정에 달린 형광등 위로 집을 짓기 시작했다. 그리고 약 20일 정도가 지난 후, 제비 둥지에서 세 개의 알이 부화하였고, 그 후로 3~4일 후 나머지 알이 깨지고 두 마리의 새끼가 세상 밖으로 나왔다. 6월 중순을 넘어서면서 새끼들은 눈이 아직 돌출되지 않은 상태였고, 막이 덮여있는 모습이었다. 그래도 어미가 꾸준히 먹이를 물어오면, 새끼들은 입을 쫙쫙 벌리며 열심히 먹이를 삼켰다. 6월 말이 가까워오자, 새끼들은 몸에 털이 조금씩 삐죽거리며 나오기 시작했고, 작은 눈동자가 보이게 눈을 떴다. 그리고 하루가 다르게 더 힘차게 둥지 밖으로 몸을 내밀며 입을 벌려 어미의 먹이를 한 번이라도 더 먹으려고 몸부림을 쳤다. 확실히 하루라도 더 빨리 나온 새끼의 힘이 더 강해 보인다. 제비는 하루에 400번 이상의 먹이를 물어다 준다고 하는데, 새벽 5시경부터 어두워질 저녁 8시 정도까지 어미는 쉬지 않고 먹이 사냥을 하고 이를 물어와 새끼들에게 바쳤다.


 새끼들의 몸집이 더 커질수록 물어오는 먹잇감도 더 커졌다. 한 번은 고추잠자리를 물어와 새끼 입에 넣는 모습도 관찰이 되었다. 7월 초, 새끼들의 모습에 변화가 또 일어났다. 얼굴 색깔이 붉어졌다. 그리고 몸에 깃털이 제법 덮여 진한 검은 색상을 띄웠다. 새끼들은 옹기종기 작은 둥지에 앉아 얼굴을 빼꼼히 내민다. 7월 둘째 주 경, 둥지 안이 좁은지 제법 몸집이 커진 새끼들은 둥지 가장자리에 앉는다. 그러다가 자칫 떨어질 뻔했을 때에는 발로 둥지를 꽉 붙들고 날갯짓을 펄럭이며 떨어지려는 순간을 모면한다.


 7월 11일, 그동안 둥지에서 연습한 날갯짓으로 드디어 하늘로 날기 시작했다. 그러나 멀리는 가지 않고, 둥지 근처에 있는 긴 줄 위에 엄마 아빠와 함께 식구들이 나란히 앉아 있는다. 새벽부터 일어나 하루 종일 그곳에서 놀며 즐기다가 저녁 7시경 즈음 다시 둥지로 들어가 밤을 보낸다. 둥지가 이제는 많이 좁아진 탓에 새끼들은 몸을 서로 포개어 자는데 어미도 끝까지 그들을 지키느라 새끼들 위에서 잠을 잔다.


 7월 14일, 이 제비 가족 외에 다른 가족이 놀러 왔다. 그 날 그들은 무슨 회의라고 한 마냥 다음 날 7월 15일, 더 이상의 제비 가족의 모습은 그 어디에서도 볼 수가 없었다. 밤에도 그동안 지내왔던 둥지의 모습은 그냥 텅 빈 모습이었을 뿐이다. 제비들은 한곳에 모여 다 같이 떠난다고 한다. 그동안 우리는 알 수 없는 제비들만의 계획은 정말 철두철미했다.

이렇게 한 달 반 정도의 시간 동안 새로운 제비 가족이 탄생되었고, 긴 여정을 위해 그들은 하늘 높이 날아가 버렸다.  


 제비는 음력 9월 9일 중양절에 강남으로 갔다가 3월 3일 삼짇날에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여름 철새이다. 흥부와 놀부 이야기에 나올 정도로 예전에는 매우 흔하게 볼 수 있었던 새이지만 이제는 예전처럼 쉽게 제비를 찾을 수 없다. 인간과 공존하며 사는 새이기 때문에 처마를 찾아다니며 집을 짓는 이들에게 높은 빌딩과 환경오염은 치명적일 것이다. 우리가 조금 더 눈을 뜨고 인식을 개선하여 이 세상이 인간들에게만 편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6기 정수민기자]



  1. 현대미술의 색다른 시도-니키 드 생팔展: 마즈다 컬렉션

    Date2018.08.17 By에디터
    Read More
  2.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Date2018.08.17 By에디터
    Read More
  3. ‘마법의 그림 도구’ 디지털 시대의 개척자 신카이 마코토

    Date2018.08.06 By에디터
    Read More
  4. '핸디아티코리아', 경쟁력을 배우다

    Date2018.08.06 By에디터
    Read More
  5. 불빛 무대, 포항 밤바다

    Date2018.08.06 By에디터
    Read More
  6.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세 번째 이야기: 레이디 버드

    Date2018.08.06 By에디터
    Read More
  7. 예술의전당 <샤갈 러브 앤 라이프展> “그것은 사랑의 색이다”

    Date2018.07.31 By에디터
    Read More
  8. 이번에는 엄마다! 더 강력해져서 돌아온 인크레더블2

    Date2018.07.31 By에디터
    Read More
  9. 제비 가족의 탄생, 그들이 하늘로 날아오르기까지...

    Date2018.07.31 By에디터
    Read More
  10. 장 지글러(Jean Ziegler)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Date2018.07.31 By에디터
    Read More
  11. 충주 라이트월드, 당신의 눈을 매혹시킬 아름다운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Date2018.07.30 By에디터
    Read More
  12. 제주도에서 추억을, 넥슨컴퓨터박물관

    Date2018.07.17 By에디터
    Read More
  13. KITAS 2018, 새로운 기술에 편리함을 접하다

    Date2018.07.17 By에디터
    Read More
  14. [책] 사람을 대하는 기술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Date2018.07.17 By에디터
    Read More
  15. <탐정 : 리턴즈>, 탐정이 시리즈가 되어 돌아오다!

    Date2018.07.17 By에디터
    Read More
  16. 10주년 생일맞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Date2018.07.09 By에디터
    Read More
  17. ICCE-Asia 2018,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하다

    Date2018.07.09 By에디터
    Read More
  18. 2018 서울국제도서전에 가다

    Date2018.07.09 By에디터
    Read More
  19. 이번 방학은 어디로 여행을 갈까? '한국국제관광전'

    Date2018.07.09 By에디터
    Read More
  20.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Date2018.06.29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