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by 에디터 posted Apr 25, 2019 Views 2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임시정부는 1919년 3월 1일 경성에서 선포된 3.1 독립선언에 기초하여 일본의 대한제국 침탈에 항거하고 식민 통치를 부인하는 한편, 일본에 맞서 독립운동을 주도적으로 행하기 위하여 중국 상하이에 설립된 대한민국의 망명 정부이다.


이보다 앞선 1907년 대한제국의 고종황제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세계 만국 평화 회의에 특사를 파견하여 일본의 강압에 의해 체결된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폭로하고 을사늑약이 불평등조약임을 알려 이를 파기하고자 하였다. 전 평리원 검사였던 이준은 고종황제의 밀명을 받고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이상설을 만나 함께 시베리아를 거쳐 당시 러시아의 수도였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 번째 특사인 이위종과 합류하였다. 이준, 이상설, 이위종 3인의 특사는 네덜란드의 헤이그에 도착한 뒤 일본을 제외한 회의 참가국위원회에 항고사를 보냈으며 개최국인 네덜란드 외무장관에게 면회를 요구하고 회의에 참석하여 임무를 수행하고자 하였으나 면회는 성사되지 못하고 회의 참석 및 발언을 거부당했다. 이에 이준은 헤이그의 작은 여관방에서 자결을 하였고 고국에 돌아오지 못했다.


헤이그는 네덜란드의 수도인 암스테르담에서 시외버스 또는 기차를 타고 약 2시간 정도 거리에 떨어진 네덜란드의 해안 도시로 대한민국의 대사관이 있는 곳이다. 당시 3인의 특사가 묵었던 헤이그의 여관은 보수를 거쳐 이준 열사 기념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네덜란드를 여행하는 많은 대한민국의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하고 있는데 노부부가 이들을 맞이한다.  


이준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예주기자]


도심에서 벗어난 조용한 마을에 위치하고 있으며 기념관의 외관 또한 입구에 걸려 있는 태극기가 아니라면 기념관이 있는지 알기 어려울 정도로 평범하여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하지만 태극기 아래  이준 열사 기념관이라고 적힌 한글을 앞에 두고 서게 되면 저절로 숙연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준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최예주기자]


당시 3인의 특사가 묵었던 방의 모습을 재연해 두었다. 이곳에서 3인의 특사가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고종황제의 밀명을 실행하고자 결의하였다고 생각하니 발걸음조차 조심스러워진다.


2019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대한민국의 독립에 애쓴 애국독립지사들의 은공에 다시 한번 감사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기 최예주기자]



  1.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봤니?

    Date2019.03.22 By에디터
    Read More
  2. 잃어버린 꿈을 되찾아라 '꽃보다 슈퍼스타'

    Date2019.03.13 By에디터
    Read More
  3.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유기동물 행복 찾는 사람들 입양 캠페인

    Date2019.03.13 By에디터
    Read More
  4. 아름다운 빛의 향연, 빛의 벙커

    Date2019.03.13 By에디터
    Read More
  5. 롯데월드타워는 어떻게 지어졌을까?

    Date2019.03.13 By에디터
    Read More
  6. 나이는 숫자일 뿐, '꽃보다 슈퍼스타'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7.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열정을 전하다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8.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9.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10. 광주,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그날의 함성이 울려퍼지다'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11.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12. 기계식 키보드,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까?

    Date2019.03.07 By에디터
    Read More
  13. 군산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수중 사진전, '워터베이비展'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4.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5. 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6.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7.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8.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19.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20.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