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by 에디터 posted Apr 02, 2019 Views 1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mo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연우기자]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는 자연재해인구의 폭발적 증가경지 면적의 감소로 야기된 식량 부족난에 대비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술로서 다양한 병충해에 강하고 생산성이 뛰어난 작물을 만드는 기술을 뜻한다. LMO(Living Modified Organism)의 개념과 비교하면 GMO와 LMO는 같은 의미로 혼용되어 사용되기도 하나명확히 구별하자면 LMO가 GMO에 포함되는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한국바이오안정성정보센터에 의하면, 유전자 변형기술이란 원하는 특성을 만드는 유용한 유전자를 선택하여 다른 생물체의 유전자에 결합시키고 증식시키는 기술로서 현대생명공학기술 중에서도 유전자 수준에서 생물체를 다루는 기술을 의미한다환경 변화를 위해 GMO 작물들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있지만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만큼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 사이의 대립이 팽팽한 분야이기도 하다.


 현재 GMO를 생산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캐나다중국 등이 존재한다실제로 부분적으로 GMO를 수용하고 있는 대한민국은 GMO 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다양한 나라에서 수확한 다량의 밀가루를 수입하는 것에 의존하고 있다우리나라에서 밀을 생산한다면 대량으로 수확해서 낮은 가격에 수출하고 있는 다른 나라에 비해 경쟁력이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GMO 생산국에서는 특별히 더 많은 생산력을 이끄는 종자들을 이용하여 작물들을 넓은 토지에서 대량 생산해내어 다양한 나라에 수출하고 있다.


  GMO는 직접 유전체 내에 원하는 유전자를 삽입하는 방법도 있지만 의도적으로 특정 바이러스에 감염시켜 다양한 식물에 전달하기도 하고 유전자를 억지로 넣는 유전자 총(Gene gun) 등의 다양한 기술이 존재한다실제로 이 방법들이 동물에도 적용이 가능하기도 한다이러한 방법들을 통해 만들어진 GMO 작물들은 생산성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기도 하고 두 가지 과실이 한 과실수에서 열리기도 한다. 2016년 초소두증의 발생 인자로 지목되는 지카 바이러스의 숙주인 이집트 숲모기를 절멸시키기 위해서는 유전자 조작이 시도되고 있다유충이 빨리 죽도록 유전자를 조작한 수컷 모기를 방사해 어느 정도 효과를 보고 있다.


 GMO는 기존에 없던 유전자 체계를 만들어낸 생명체이기 때문에 인간이 작물을 섭취하였을 경우 돌연변이나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아직 이 기술에 대한 역사가 짧은 만큼 안전성이 입증이 안 된 부분도 많은 것이다하지만 국내법상 LMO 법이 개정되어 유전자 변형생물체를 수입하거나 상품화 하는 데에 많은 과정을 거쳐야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되어있다그뿐만 아니라 표시 제도를 통해 식품에 GMO 작물이 포함된 경우에 알 수 있게 되어있다.


gmo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연우기자]


 GMO 작물은 우리가 일반 가정에서 쉽게 섭취할 수 있다씨 없는 수박학교 급식으로도 자주 나오는 바나나 등도 우리가 섭취하기 쉽고 당도도 높게 유전자 변형된 식품이다그뿐만 아니라 음식을 제조할 때 빠질 수 없이 등장하는 식용유인 카놀라유 또한 GMO 식품이라고 할 수 있다. 대두, 옥수수와 같은 농작물도 GMO인 경우가 최근 많아졌는데 이러한 농작물을 이용한 사료를 먹는 소나 돼지 등의 가축 또한 GMO의 영향을 받는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마트를 돌아다니며 상표를 찾아보면 GMO 작물이 함유된 식품도 많이 존재하는 만큼 앞으로 소비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찾아봐야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0기 이연우기자]


  1.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2.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Date2019.02.28 By에디터
    Read More
  3. 전북도립미술관 소장품전 <바람이 깨운 풍경>

    Date2019.02.21 By에디터
    Read More
  4.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Date2019.02.21 By에디터
    Read More
  5.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Date2019.02.21 By에디터
    Read More
  6.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Date2019.02.21 By에디터
    Read More
  7.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Date2019.02.21 By에디터
    Read More
  8.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Date2019.02.15 By에디터
    Read More
  9.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Date2019.02.15 By에디터
    Read More
  10.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Date2019.02.15 By에디터
    Read More
  11. 세계적인 팝 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

    Date2019.02.15 By에디터
    Read More
  12. [이매진 존 레논展] 음악보다 아름다운 사람, 존 레논

    Date2019.02.15 By에디터
    Read More
  13.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4.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5. 도심 속의 작은 우주, 대전시민천문대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6.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하다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7.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8.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Date2019.02.08 By에디터
    Read More
  19. 유기 동물 봉사 동아리, '뭐멍냥'을 소개합니다!

    Date2019.01.21 By에디터
    Read More
  20.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나는 황금인간의 땅, 카자흐스탄

    Date2019.01.21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