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by 에디터 posted Nov 04, 2019 Views 3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침.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우가희기자]


 우리는 항상 아침에 밥을 먹는다. 하지만 요즘에는 다르다. 통계청에 따르면 10대부터 20대에서 아침을 먹지 않는 비율이 30%가 넘는다고 한다. 그 이유는 바쁜 일, 부족한 잠 등이 있다. 이렇게 잠잘 시간도 부족한 현대인들에게 왜 아침을 먹는 것의 중요성을 여러 매체에서 강조하는 것일까?

 

 통계에 따르면 아침을 먹지 않는 비율이 증가하면서 비만율도 같이 상승했다. 즉 아침 식사를 하지 않으면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아진다는 뜻이다. 이유는 아침을 먹지 않으면 과식 혹은 야식을 하게 되는 잘못된 식습관이 형성되면서 비만으로 이어진다. 또 우리 몸은 장시간 공복 이후에 들어오는 음식들을 지방으로 저장하게 된다. 그러므로 습관처럼 아침을 먹지 않으면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더해서 아침을 먹지 않게 되면 학업과 업무에 영향을 준다. 아침식사와 수능 성적의 관계를 통계로 나타내니 아침을 항상 먹는 학생의 점수가 다른 학생들보다 높았다. 이런 결과가 나오는 이유는 아침을 먹으면 집중력이 향상되기 때문이다. 우리는 수면 중에 약 300~500kcal를 뇌, 근육, 세포가 사용한다. 이때 일어나서  아침에 밥을 먹지 않으면 소모된 열량을 다시 회복하지 못해서 뇌신경이 둔해지고, 저혈당 증세가 나타나며 일에 대한 의욕이 떨어지고 자연스럽게 집중력도 낮아진다. 반대로 아침에 밥을 먹으면 소모된 열량이 다시 회복되어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이렇게 건강에도 좋고 집중력에도 좋은 아침식사에는 어떤 식단이 좋을까? 탄수화물과 지방은 적게 식이섬유와 단백질은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유는 탄수화물과 지방은 오히려 식곤증을 유발할 수 있고 비만이 되게 할 수 있으므로 적게 먹어야 하고 반대로 식이섬유나 단백질은 적은 양으로도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건강한 아침식사를 할 수 있다. 또 우리는 아침에 과일을 먹는다. 그런데 이 과일에 경우 빈속에 섭취하면 위산 분비가 급증하여 속 쓰림이 있을 수 있고 많이 먹게 되면 과일에 당이 많기 때문에 높은 열량을 섭취하게 된다. 그러므로 아침식사를 한 후 한두 조각만 먹을 것을 권장한다.


 따로 추천하는 음식들은 콩, 살코기, 계란, 잡곡, 유제품, 견과류 등이 있고, 뭐든지 많으면 해가 되므로 아침식사도 너무 많으면 우리 몸에 안 좋다. 하루 권장량에 1/4인 400~500kcal를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 아침식사는 굉장히 중요하므로 꼭 먹어서 건강한 삶을 유지하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12기 우가희기자]




Copyright ⓒ 한국어린이기자단(www.child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ereal_adservice_8th_pc.jpg


  1. 빛의 기억, 찰나의 역사 'AP 사진전'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2.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담은 스튜디오 '인생사진관 어트랙션14'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3. 상상과 현실의 경계에서 사진을 만나다 <에릭 요한슨 사진展: Impossible is Possible>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4. 부산 서면에서 좋은 꿈 꾸세요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5. 신안 천사섬 1004만송이 애기동백꽃의 대향연 '애기동백꽃 축제'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6.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Date2020.02.05 By에디터
    Read More
  7. 서면미술관 '좋은 꿈 꾸세요', 꿈의 호텔로 초대하다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8. 영국 디자인의 신화, 앨런 플레처 회고전에 다녀오다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9. 유니버설의 대작, 대규모 전시 '미니언즈 특별전'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10. 흔들리던 새벽, 우리도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11. '제12회 칠갑산얼음분수축제'가 열린 알프스마을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12. 겨울밤이 아름다 '광양 느랭이골 빛축제'

    Date2020.01.07 By에디터
    Read More
  13. '그림책 안에서 누구나 어린이였다'

    Date2019.12.11 By에디터
    Read More
  14. 영화관이 영화를 선택해준다고?

    Date2019.12.11 By에디터
    Read More
  15.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Date2019.12.11 By에디터
    Read More
  16. Trick or Botanic! 서울식물원에서 만난 핼러윈

    Date2019.11.15 By에디터
    Read More
  17. 난민 수용, 어디까지 가야 할까?

    Date2019.11.15 By에디터
    Read More
  18. 아침밥은 왜 먹어야 하나요?

    Date2019.11.04 By에디터
    Read More
  19.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Date2019.11.04 By에디터
    Read More
  20. '그리는 것'의 특별함?

    Date2019.10.21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