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by 에디터 posted May 13, 2019 Views 15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목련은 오목조목 붙어있는 꽃들과 달리 하나하나 묵직한 중량감을 가지고 있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며 하얀 봉우리를 피워 하늘을 쳐다보기도 잠시, 바닥에 떨어져 사람들의 바쁜 발에 밟혀 지저분해지고 추해 보이기까지 하다. 짧아서 아름다운 계절, 봄의 끝을 마주하면서 시 한 편을 소개하고자 한다. 


목련후기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서연기자] ▲책 '시를 잊은 그대에게'


모든 사람은 아름다운 것을 추구하지만 사랑의 이별조차 아름답기를 바라는 것은 너무 과한 욕심이라고 화자는 이야기한다. 지는 동백꽃은 남기는 것 없이 ‘눈물처럼 후드득’ 떨어져 버리며 자기 자신을 툭 떨궈버린다. 6행의 ‘동백꽃’처럼 사람들이 주로 생각하는 이상적인 작별은 연인을 뒤로하고 쿨하게 떠나거나 자신의 마지막 모습조차 연인에게는 좋게 기억되기를 바라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이별보다는 헤어진 연인을 더 추억하고 아파하는 것이 그를 진정히 사랑했다는 증거이다. 9행에서 떠나는 이를 돌아보라고 간청하는 화자는 구름에 달처럼 유유자적하게 가듯이 청춘을 보내지 말고 열정적으로 사랑하고 헤어진 연인을 가는 데까지 붙잡아 보려고 하는 것 같다. 


이별하면 연인과 함께한 순간들이 계속 생각나고 좋은 기억마저 부정적으로 비춰지며 사랑하지 않았으면 하고 후회하지만 꽃이 지는 것도 목련의 생의 일부인 것처럼 이별의 쓰라린 고통과 귀에 쟁쟁하고 눈에 삼삼한 기억들도 사랑의 흔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기억의 비늘들과 미친 사랑의 증거’는 사랑하고 남은 잔해로 이를 통해 아낌없이 아파하고 눈물을 흘리라고 복효근 시인은 전한다. 마음껏 앓기 원하는 것이다. 이별이 피딱지처럼 남아 상처가 되어도 그 상처를 조금만 더 오랫동안 간직하며 연인을 추억하고 싶은 화자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낫지 않고 싶어라 이대로 한 열흘만이라도’


목련은 뒤끝이 지저분한 사랑이 아니라 그 끝마저 사랑하는 순수함이다. 목련처럼 중량감 있는 묵직한 사랑을 하고 이별이 마주하는 모든 고통을 겪고 연인과 헤어지는 것이 바로 바람직한 청춘의 사랑이고 <목련 후기>의 주제가 아닐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서연기자]


  1. 시간이 지나도 나를 기억해 줄래? 영화 <토이 스토리 4>

    Date2019.06.27 By에디터
    Read More
  2. 가장 나다운 것은 무엇일까? '나나랜드 : 나답게 산다' 展

    Date2019.06.27 By에디터
    Read More
  3. 전자파의 엄청난 영향

    Date2019.06.27 By에디터
    Read More
  4. 생명이 살아 숨 쉬는 갯벌 속으로 ‘2019 고창갯벌축제’

    Date2019.06.27 By에디터
    Read More
  5. 진짜 작품들과의 숨바꼭질, 톤코하우스 애니메이션 전시회

    Date2019.06.17 By에디터
    Read More
  6.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Date2019.06.17 By에디터
    Read More
  7. 패스트푸드는 이제 안녕, 오늘부터는 슬로푸드

    Date2019.06.17 By에디터
    Read More
  8. 지금도 어린 의뢰인은 울고 있습니다, 아동학대 실화 바탕 영화, <어린 의뢰인>

    Date2019.06.07 By에디터
    Read More
  9. 환경의 소중함을 알게 해주는 영화제

    Date2019.06.07 By에디터
    Read More
  10.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Date2019.06.07 By에디터
    Read More
  11.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Date2019.06.07 By에디터
    Read More
  12. 27년 만에 깨어난 사람도 있다! 안락사는 허용되어야 할까?

    Date2019.06.07 By에디터
    Read More
  13. 2019 드림콘서트] 청소년을 위한 '꿈과 희망의 콘서트' 25주년 맞이해

    Date2019.05.24 By에디터
    Read More
  14.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Date2019.05.24 By에디터
    Read More
  15. 대나무 본고장에서 펼쳐진 ‘2019 담양 대나무축제’

    Date2019.05.24 By에디터
    Read More
  16. 세계인의 튤립 축제, Keukenhof

    Date2019.05.24 By에디터
    Read More
  17. "Whatever it takes" 마블의 모든 것을 건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Date2019.05.13 By에디터
    Read More
  18. 5G, 이제 우리의 곁으로 다가왔다

    Date2019.05.13 By에디터
    Read More
  19.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Date2019.05.13 By에디터
    Read More
  20. 여행, 어딜 가야 할지 망설인다면

    Date2019.05.13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