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by 에디터 posted Apr 12, 2019 Views 1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탄소.jpg

미세먼지로 가득한 해운대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도현기자]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다 배출 국가로배출량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7위를 차지할 만큼 높은 수준이라고 한다이러한 우리나라는 2020년 국가 배출전망치 대비 30% 감축을 목표로 설정하였고, 현재 우리나라는 도입 초기의 단계로 시장이 안정화되지 못한 만큼 배출권 수요와 비교하면 공급이 부족하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뽑히고 있다.


탄소배출권을 거래하는 제도, ‘탄소배출권거래제 쉽게 말해서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를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버리는 것과 같은 건데, 2015 1이 제도가 시행되고 나서 탄소배출권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탄소배출권 기본적으로  세계적으로 파리기후협약을 맺어 지구의 온도를 2 이상 올리지말자는 취지에서 협약에 참여하고 있는데먼저 정부는 각종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사용할 탄소 배출권  와서일정량을 중소기업들이나 대기업에 어느 정도 할당량만 무상으로 나누어 준다. 어떤 중소기업은 탄소를 적게 배출해 탄소배출권 남지만대기업들 같은 탄소배출량이 많은 기업은 배출권이 모자랄  사고팔  있는 제도가 '탄소배출권거래제'이다.


파리에서 협약을 맺은 이유는 지구에게 배출되는 탄소들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협약이다선진국이 땅이 크고 많은 공장량을 가지고있다라는 이유만으로 더 많은 탄소배출권 가져가는 것은 아니다선진국에게 배출권을 나눠주는 양을 타이트하게 잡는다선진국은 과거에 많은 탄소를 배출한 이력이 있고, 탄소를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자본이 되기에 오히려 탄소 배출량에 대비 파리협약에서는 배출권을 타이트하게 잡는다그에 비해 개발도상국에서는 탄소배출권 기준을 가볍게 잡는다.


그래서 국가 간 탄소배출권거래라는 것이 일어나는데비교적 선진국에 비해 개발도상국의 중소기업들이 탄소출권이 많이 남는다. 그걸 선진국의 기업들이 사 가는 것이다물론 모든 기업이 거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해외 기업에게 어느 정도 퍼센트 이상을 투자해야 해외자본 기업의 탄소배출권 사 올 수 있다취지에서 벗어난다는 여론도 있지만 실질적으로 일 년에 전 세계에서 탄소를 이만큼만 배출하자라는 기준을 세워놓은 안에서 거래가 이루어지는 거라 큰 문제는 없다고 파리기후협약은 말한다.


탄소배출량의 측정은 굴뚝에 측정기를  수도 있고가장 보편적인 방법으로는 연료와 재료의 투입량만 보고 배출량이 어림잡아 나오기 때문에측정은 어렵지 않다. 탄소배출권의 가격은 우리나라 기준 현재 1톤에 2 6000원을 웃돌고 있다일 년 전의 가격은 2 초반으로 시작했었고탄소 배출제가 시행된 초기엔 7700원이었다탄소배출권 사지 않고 공장을 가동하는 곳은 처벌 과징금이 붙는다과징금은 톤당 3 이상의 벌금을 물고 있다아직 우리나라는 탄소 배출기준이 타이트하지 않아 과징금을  곳은 전국에 한 곳이다.


탄소배출권의 취지는 유럽의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 EURO 규제의 취지와 원리가 같다우리나라의 규제가 속히 안정화가 되어 후세대에 깨끗한 하늘을 물려줬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1 김도현기자]


  1.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Date2019.04.25 By에디터
    Read More
  2. 다양한 방법으로 문화와 소통하다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3. 서울모터쇼서 각광 받은 '친환경차'들…테슬라 모델3 첫 공개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4. 탄소배출권... 공장은 돈을 내고 숨을 쉰다?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5.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6.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7. 봄 가득 희망 가득 '삼척 맹방유채꽃축제'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8.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9. 봄의 시작을 알리는 '2019 진해군항제'

    Date2019.04.12 By에디터
    Read More
  10.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1.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2.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3.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4. 갈매고에서 고교학점제 시뮬레이션 실시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5.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만나는 과학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6. 매화마을과 화개장터, 꽃축제로 봄을 알리다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7. 가족과의 봄나들이, 불암산나비정원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8.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19. 위로받고 싶은 당신에게,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Date2019.04.02 By에디터
    Read More
  20.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Date2019.03.22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