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더이상 못 먹게 될 수도 있다?

by 에디터 posted Dec 11, 2018 Views 24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60년대, 전 세계인의 식탁에서 바나나를 영영 보지 못하게 될 수도 있었던 파나마병, 모두들 한 번쯤은 들어봤을 파나마병은 1903년 파나마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어 파나마병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파나마병에 걸린 바나나는 잎이 갈색으로 변하고 결국 말라 죽게 된다. 그로 미셸은 파나마병에 대한 저항성이 없어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고, 상품성이 높았던 품종인 그로 미셸이 1960년대 전 세계에서 상업적 목표의 생산을 멈추게 되었다. 그렇지만 사람들은 바나나의 생산을 결코 포기하지 않았고, 일부 농장에서 재배 중이던 캐번디시 품종이 파나마병에 저항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캐번디시를 전 세계적으로 재배하기 시작했다. 캐번디시는 비록 그로 미셸보다 크기도 작고 맛과 향도 떨어지고, 껍질도 얇아서 운송에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다른 선택지가 없었기 때문에 캐번디시가 그로 미셸의 빈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하지만 영원할 것 같았던 캐번디시도, 1980년대 TR4라는 신종 파나마병에 캐번디시가 저항력이 없다는 소식이 알려졌고, 대만에서 발견된 이후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등 바나나 생산지에 퍼졌다고 한다. 이런 영향으로 2010년대 캐번디시도 멸종 위기종이 되었다고 한다.


바나나.jpg

▲고등학교 1학년 통합과학 교과서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안종현기자]


캐번디시가 멸종 위기종이 된 가운데, 전 세계 국가에서 신종 파나마병에 저항력이 있고, 맛과 향도 좋은 바나나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현재 알려진 바나나 중 신종 파나마병에 저항력이 있는 바나나는 대부분 인간이 먹을 수 없는 씨가 있는 바나나라고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 연구진이 캐번디시에 저항력이 있는 바나나의 유전자를 넣어서 GMO 바나나를 개발 중이라고 한다. 또 올해 7월 영국 큐 왕립식물원 소속 학자들은 마다가스카르 바나나라는 종을 발견하였는데, 이 마다가스카르 바나나는 신종 파나마병에 저항력이 있지만, 씨가 있어서 사람이 먹기에는 불편하다고 한다. 마다가스카르 바나나는 올해 7월 발견 당시 5그루밖에 남지 않았다. 현재 영국 큐 왕립식물원 소속 학자들은 마다가스카르 바나나의 유전자에서 신종 파나마병에 저항을 띄는 유전자를 발견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나나는 단일 유전자로 대량생산을 하기 때문에 유전적 다양성이 매우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는데, 신종 파나마병을 극복한 바나나가 하루빨리 탄생하길 기대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안종현기자]


  1. ‘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밤을 빛내다

    Date2019.01.21 By에디터
    Read More
  2. 전시회 '슈가플래닛', 당신의 가장 달콤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Date2019.01.21 By에디터
    Read More
  3. 울산의 밤을 비추다!

    Date2019.01.21 By에디터
    Read More
  4. 꿈을 향한 청춘들의 영화 '라라랜드'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5. 닥터 스트레인지의 새로운 변신! 영화 '그린치'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6.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7.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8.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3회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시상식 가져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9. 담양 산타축제가 열리는 메타프로방스를 가다

    Date2019.01.07 By에디터
    Read More
  10. 영화 러빙 빈센트의 작품을 만나다, '러빙빈센트展'

    Date2018.12.24 By에디터
    Read More
  11.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Date2018.12.24 By에디터
    Read More
  12. 구한말 개화기로 돌아가다, 논산 선샤인랜드

    Date2018.12.24 By에디터
    Read More
  13. 다들 그거 아셨나요? 우리 모두 지켜야 할 기본 매너 <에티캣과 모르쥐>

    Date2018.12.24 By에디터
    Read More
  14.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로 함께 떠나요!

    Date2018.12.11 By에디터
    Read More
  15. 런던 '껌딱지' 아티스트 Ben Wilson을 만나다!

    Date2018.12.11 By에디터
    Read More
  16. 바나나 더이상 못 먹게 될 수도 있다?

    Date2018.12.11 By에디터
    Read More
  17. 책 <조선 국왕의 일생>을 통해 조선시대 왕들의 삶을 보다

    Date2018.12.11 By에디터
    Read More
  18. `2018 화순 국화향연`이 펼쳐지다

    Date2018.12.11 By에디터
    Read More
  19. 유니버설발레단 〈라 바야데르〉의 공연

    Date2018.11.28 By에디터
    Read More
  20. [전시] "네가 믿기만 하면 언제든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난단다."

    Date2018.11.28 By에디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